적중률과 토계부 작성이 필요한 이유

적중률과 토계부 작성이 필요한 이유

적중률과 토계부 작성

많은분들이 배팅을 하면서 잃고 따고 토토용어로 먹죽을 많이 하면서

정작 중요한 토계부를 적으시는분이 많이 안계셔서

토계부를 작성해야 하는 이유를 조금 길지만 설명했습니다.

 

귀찮지만 이걸 꼭 해야 하는 이유는 돈관리도 있지만

눈에 보이는것과 안보이는 차이가 어마어마 합니다.

 

토계부를 작성해야 멘탈관리, 금액조절, 분노벳금지를 할수있습니다.

 

길지만 꼭 한번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적중률과 토계부 작성이 필요한 이유

적중은 운이지만 적중비율은 운은 아닙니다.

 

보통 사람들은 배팅의 적중과 비적중을 통해서 배팅의 성공 여부를 갈음합니다.

일비일희 하고 한경기 적중을 하므로 자기를 천하의 고수라고 생각을 하다가 또 한경기 비적중을 하므로

자신을 하수라고 말하기도 합니다

 

제가 자주 언급하는 공식이 있습니다.

 

배당 * 적중확률 > 1

 

언제부터인가 예상을 하면서 적중확률을 언급을 하는 습관을 들였는데요. 바로 이 공식에 적용을 하기 위합입니다.

1이 넘으면 “결과와는 상관없이” 좋은 배팅입니다.

90%의 확률에도 10%의 비적중의 결과가, 30%의 확률에도 70%의 비적중의 결과가 따르기 마련입니다.

70%의 비적중을 피한 30%의 확률의 적중이 배팅의 과정에서 나타나서

10%의 비적중에 당첨된 90%의 확률을 농락하더라도 흔들리지 않으면

“큰수의 힘” 으로서 아주 “통계적”으로 시간이 흐를 수록 승리를 쟁취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경기가 끝날때 마다 늘 생각하는 부분이 있습니다.

다시 같은 경기에 픽을 하라면 어떻게 픽을 할 것인가?

때로는 운이 확률을 압도하는 경우가 있기도 하지만 같은 경기에 픽을 다시하더라도

제시한 예상의 픽만이 가능하다고 생각을 하고 그 확률이 1.85배당을 기준으로 60%가 넘는다면

 결과에 관계없이 “좋은 픽” 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남은건 그 60%라는 수치가 장기적으로 유효치를 가지느냐 하는 싸움만이 남게되는 것이구요

 

배당 * 적중확률 > 1 을 유지를 하느냐의 싸움

 

혹시나 유지가 되지 않는 다면 마틴게일이던 카이스키야의 기대빈도를 이용한 방법이던 정액률에 의한 방법이던

부족한 부분을 극복할 수 있느냐의 부분

(일단 1이 넘지 않으면 큰수의 법칙에 의하여 통계적으로는 거의 불가능)

이 제일 중요하고 필요한 싸움이 될수 있습니다.

개별단위 경기의 적중이 아니라 해당되는 확률값을 모았을때 부분별로 배당과 적중확률의 곱이 1을 넘을 수 있느냐는 부분

 

정리를 하다보면 답답하다는 느낌을 느낄때가 많은데요.

하지만 체계를 잡아서 정리를 하지 않으면 수익이 나더라도 말 그대로 사상누각입니다.

수익의 누적은 체계안에서 들어가야지 엄청나게 벌었다가

자제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잃는 부분들을 반복하는 것은 결국은 정리가 부족해서다.

 

기본적으로 환수율이 100%가 넘는

즉.. 배당 * 적중확률 > 1 이 넘는 픽의 분석이 이루어져야 하고

이 픽의 분석이 이루어진 이후에 그 픽을 이용한 베팅의 방법론이 후행되어야 한다.

 

폴더를 늘리는 것은 확률을 낮추는 것 밖에 안된다.

 1.86배당의 경우 2폴더는 4분의 1.. 3폴더는 8분의 1.. 4폴더는 16분의 1.. 93%의 환수율이라고 하더라도..

폴더가 늘어나면 그 폴더 자체에서 환수율을 곱으로 까나가서 일시적인 적중이 가능하더라도..

장기적으로 볼때는 아주 운이 좋은 일정기간을 제외를 하고는 수많은 실패의 시행이 일시적인 승리를 덮는다.

적은 수익의 누적.. 그것도 꾸준함 만이 장기적인 승리를 담보할 수 있다.

장기적으로 봤을때는 수익의 누적도 전기간에 걸쳐서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작은 기간에 일어나고

소위 잘풀리는 그 순간의 수익을 지키는 것이 누적된 수익을 지키는 것의 첫걸음이다.

 

파레토의 법칙 전체일의 80%의 원인이 20%에서 발생한다는 법칙은 배팅의 접근에서도 마차가지다.

전체 배팅의 60%는 본전..전체 손해의 80%는 .. 잘못된 20%의 배팅에서 나오고..

전체 이득의 80%는 .. 잘된 20%의 배팅에서 나온다.

 

중요한 문제는 이러한 잘되고.. 잘못된 배팅은..”정리” 하므로서 나올수가 있다는 것이다.

 

적중은 운이다.

하지만 이러한 운을 많은 사람들은 단순히 동전 던지기라고 생각을 하는데

같은 운이라고 해도 적중률 90%의 운과 10%의 운은 결과의 값이 누적이 될수록 결과가 틀리다.

 

위에도 설명을 했지만

어떤일이 70%의 확률과 30%의 확률로 나누어지고 a가 일어날 확률이 70%인데

배당이 1.58배이고 b가 일어날 확률이 30%인데

배당이 2.12배라면 확률값을 뒤집는 특별한 통찰이 없다면 결과와 상관없이 a를 픽하는게 맞다.

 

b를 픽한 사람이 적중을 하고.. a를 조롱을 하는 30%의 결과가 나타나더라도

딱 한번만 하고 말게 아니라면 비적중이 되더라도 a를 하는게 맞다.

30%의 결과가 나타나면 많은 사람들이 “대세는 안들어 온다” 라느니

“이렇게 될줄 알았다” 라느니 하면서 혹세무민 하는 사람들이 나타난다.

 

물론 그 사람만의 확률값이 30%가 아니고 40%나.. 50%..였다면

그 사람을 관점에 이의를 제기할 수는 없겠지만 대부분의 경우 누적을 해보면 ..

아주 특이한 관점을 가진 사람을 제외하고는 장기적인 승리를 일구기가 더 어려운 경우가 많다.

이러한 자신의 성향은 토계부를 작성을 하고 간단한 엑셀의 조작을 통해 배당별로 정렬을 한다음에 적중률을 곱하면 배당률 환수율이 나오는 데 이작업으로 확인해 볼수 있다.

 

적중률과 토계부 작성이 필요한 이유 정리하면..

좋은 배팅과 나쁜 배팅은  그 배팅의 적중 결과가 말해주는 것이 아니라 배당 * 입상확률 값이 크다면 .. 단위시행에서 적중을 하지 않더라도 그 값이 더 작은 적중배팅보다 좋은 배팅일 경우가 존재를 한다.

적중은 운이지만 적중비율은 운은 아닙니다.

운이라는 말을 확률로 바꿔 말하면 일정한 분포를 따르고.. 그 분포를 자기에게 맞는 방향으로 만들어 나가는 능력이 필요하다.

적중률과 토계부 작성이 필요한 이유

위의 항목들을 보시고 본인 스스로가 판단이 어려우시면,  문의 남겨주세요.

제가 아는 만큼은 회원 여러분들께 공유해드리겠습니다.

여러분의 시간과 돈은 중요합니다.

 

다른 토토 가이드&팁 확인하기

스포츠토토 가이드&팁 온카센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